노동자의 책 처음으로 | 사전 | 자유게시판 | 회원자료 | 로그인

 
마르크스주의 | 인물 | 정치경제학 | 미학 | 철학 | 한국현대사회운동 | 한국사회주의운동가

       ■ 의견바로가기

[나운규 羅雲奎 1902-1937 ] ()

영화인. 호는 춘사春史. 함북 회령 사람. 16살에 간도로 건너가 고학으로 중학을 다니던 중 3·1 운동에 참가했다. 일제의 탄압으로 학교가 폐쇄되자 머슴살이를 하며 만주·연해주를 방랑, 1920년에 홍범도의 대한독립군에 들어갔다. 21년 입국했으나 체포되어 1년 6개월간 복역, 감옥생활을 통해 그의 사상과 현실인식은 더욱 심화되었다. 24년 조선키네마사에 입사함으로써 예술 활동을 시작, <심청전> <장한몽> 등에서 뛰어난 연기를 보였고, 26년 <아리랑>의 제작·감독·주연을 맡아 대성공을 거두었다. 27년 나운규 프로덕션을 세웠으나 경영난으로 2년 만에 해체했다. 36년 <아리랑 3편>에서는 녹음장치에 성공, 한국영화의 유성영화시대를 여는 데 기여했다. 그의 1930년 이전 작품은 철저한 사실주의에 입각하여 일제에 대한 증오와 저항, 미래지향정신을 반영하고 있다. 그러나 그 후에는 주로 재정부담 때문에 흥행위주 작품에 치중, 그나마 성공하지 못했다. 그는 카프KAPF 구성원은 아니었지만, 항일민족정신을 영화로 완벽히 구현해냄으로써 카프영화운동의 귀감이 되었다. 주요작품으로는 <아리랑> <풍운아> <들쥐> <잘 있거라> <사랑을 찾아서> <벙어리 삼룡> 등이 있다.
■ 인접어

궁삼면사건(宮三面事件)
귀속재산(歸屬財産)처분
근우회(槿友會)
나도향 羅稻香 1902-1926
나석주 羅錫鷹 1889-1926
나운규 羅雲奎 1902-1937
나운규 羅雲奎 1902-1937
나철 羅喆 1863(철종 14)-1916
남궁억 南宮憶 1863(철종 14)~1939
남로당의 운동노선과 정치활동
남북한 단정(單政) 수립

뒤로
■ 의견

 



HOME - 후원방법 안내 - CMS후원신청 - 취지문 - 사용 도움말 - 회원탈퇴하기

2002 노동자 전자도서관 "노동자의 책" 만들기 모임
120-702 서울시 중구 정동 22-2 경향신문 별관 202호 44
laborsbook@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