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자의 책 처음으로 | 사전 | 자유게시판 | 회원자료 | 로그인

 
마르크스주의 | 인물 | 정치경제학 | 미학 | 철학 | 한국현대사회운동 | 한국사회주의운동가

       ■ 의견바로가기

[이이] (李珥)

1536~1584. 조선시대 성리학자. 아명은 현룡(現龍), 자는 숙헌(叔憲). 호는 율곡(栗谷), 석담(石潭). 우재(愚齋). 시호는 충문(忠文). 어머니 신사임당(申師任堂)에게 배우고 젊어서 불서(佛書)를 연구하다 유학에 전심하였다. 이황(退溪 李滉)과 더불어 조선 성리학의 쌍벽을 이루어 기호학파(畿湖學派)의 태두가 되었다. 현실적으로는 이조판서까지 지내면서 당쟁을 조절하고 서정을 개혁하려 했으나 뜻을 이루지 못하였다. 그의 이기론은 기발이승일도설(氣發理乘一途說)과 이통기국설(理通器局說)을 근본으로 한다. 기발이승일도설이란 이(理)의 운동능력을 부정하여 이는 발(發)할 수 없고 단지 기(氣)가 발함으로써만 이가, 발한 기를 타고 사물의 변화를 발생시킨다는 것이다. 이통기국설이란 이는 통하고 기는 국한된다는 것이며, 기는 개개의 사물에 국한되는 개별적인 것이라는 이론이다. 또 기발이승의 입장을 인성론(人性論)의 차원에까지 밀고 나아가 이(理)는 발할 수 없으므로 칠정(七情)만이 기(氣)에서 발하여 칠정의 선한 부분이 사단(四端)이 되고 악한 부분이 악한 인간의 행위를 나타내게 된다고 하였다. 율곡의 이러한 견해는 퇴계의 입장을 지지하는 성혼(牛溪 成渾)의 비판을 받아 '율우논쟁(栗牛論爭)을 일으켰으나 율곡은 자신의 입장을 끝까지 관철시켰다. 학문에만 전념한 퇴계와 달리 율곡은 학문뿐 아니라 현실에 관심을 가져 경세적 입장을 취하였다. 저서에『율곡전서(栗谷全書)』가 있다. ⇒ 기호학파

■ 인접어

이신론
이언적
이용후생학파
이원론
이율배반
이이
이익
이제마
이제현
이지함
이차돈

뒤로
■ 의견

 



HOME - 후원방법 안내 - CMS후원신청 - 취지문 - 사용 도움말 - 회원탈퇴하기

2002 노동자 전자도서관 "노동자의 책" 만들기 모임
120-702 서울시 중구 정동 22-2 경향신문 별관 202호 44
laborsbook@gmail.com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