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자의 책 처음으로 | 사전 | 자유게시판 | 회원자료 | 로그인

 
마르크스주의 | 인물 | 정치경제학 | 미학 | 철학 | 한국현대사회운동 | 한국사회주의운동가

       ■ 의견바로가기

[미적 감정 ] ((獨 Ästhetisches Gefühl 英 aesthetic feeling 佛 Sentiment esth&eacute)


미의식의 감정이 심리학적 미학에서는 감각ㆍ지각ㆍ표상ㆍ연상ㆍ의지와 같이 미적 태도 의식의 한 요소를 이루는 것으로 간주한다. 그러나 철학적 미학에서 그것은 미적 가치체험 자체 중심 작용으로 되거나 또는 미적 직관에 대립되어 미적 체험의 근본적 구조계기를 이루게 된다. 직관이 대상을 일정한 거리를 두고 관조하는 작용임에 비해, 감정은 자아 내부에서 촉발되는 마음의 작용이다. 또한 미의식에서는 이러한 지적ㆍ객관적 작용과 정적ㆍ주관적 작용이 서로 떨어질 수 없는 관계로 긴밀히 융합하여 혼연일체를 이룬다.〔이러한 미적 체험의 근본작용인 감정은 심리학적 의미에서의 감정과 혼동을 피하기 위해 Fühlen 또는 Empfinden이라고 하거나, 또는 감동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미적 감정의 비미적 감정과 비교되는 특색으로는 미의식이 정관적이면서도 창조적이고, 통일ㆍ질서를 갖추고 있으면서도 자유로운 능동성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평안함ㆍ명랑함과 동시에 강렬ㆍ왕성하다는 점, 또한 이 강함이 내면화되어 ‘깊이’의 방향으로 발전한다는 점을 들 수 있다. 더욱이 미적 감정은 때때로 불쾌의 요소가 섞여있으면서도 전체적으로 쾌감의 색조를 띤다.
그러나 그것은 여러 가지 각도에서 몇 개의 요소로 나누어진다. 우선 미적 대상의 소재ㆍ형식ㆍ내용에 각각 대응하는 감관감정(Sinnesgefühl)ㆍ형식감정(Formgefühl)ㆍ내용감정(Inh altsgefühl)으로 구별된다. 내용감정은 또한 감정이입에 의해 다상으로 귀속됨으로써 체험되는 대상적 감정(gegenständliches Gefühl)과 대상에 대한 주관의 반응에 의해 상기는 인격적 감정(personliches Gefühl)으로 나누어진다. 후자는 또 작품 속 인물에 동정 또는 반감과 같은 직접적 반작용인 관여감정(teilnehmendes Gefühl)과, 주관이 전체적으로 앙양되거나 혹은 진정, 억압되는 상태감정(Zuständliches Gefühl)으로 나누어진다. 그러나 이들 여러 가지 미적 감정은 일정한 기본정조(基本情調)속에서 진동하는 총체감정의 기분 안에 녹아 들어가 이것에 의해 침투되고 물들게 된다.
미적 감정에 대한 설명은 학설의 입장에 따라 여러 가지 차이가 있고 심리학적 입장에서는 마살과 산타야나(G. Santayana)의 쾌락설(hedonism), 립스, 폴켈트 등의 감정이입설, 라우리아(K.S. Laurila)의 주정주의적 미학 등, 철학적 입장에는 코헨의 순수 감정의 미학, 오데브레히트의 기분 중심 미학 등이 각각 독자적인 견해를 나타내고 있다. 또한 이들 학설에서 보이듯이 감정 그 자체를 미의식의 근본적ㆍ특징적 주요소로 삼는 경우가 많고, 칸트 철학체계의 3구분이나 의식작용의 지ㆍ정ㆍ의 삼분법은 이러한 감정미학으로 이끌어가기가 쉽다.
■ 인접어

립스
모방
문명사회에서의 기술과 예술

미의식
미적 감정
미적 감정
미적 관조
미적 대상
미적 범주
미적 이념

뒤로
■ 의견

 



HOME - 후원방법 안내 - CMS후원신청 - 취지문 - 사용 도움말 - 회원탈퇴하기

2002 노동자 전자도서관 "노동자의 책" 만들기 모임
120-702 서울시 중구 정동 22-2 경향신문 별관 202호 44
laborsbook@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