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자의 책 처음으로 | 사전 | 자유게시판 | 회원자료 | 로그인

 

       ■ 의견바로가기

[간 干] ()

한국사에서 ' ' 은 특정한 신분 · 계층에 대한 호칭에 사용되었는데 , 시대에 따라 가리 키는 대상과 신분 ·계층적 위상이 달랐다 . 고 대사에서는 부족의 족장 , 지방사회의 수장 및 소국小國단계 군장君長등의 호칭이었다북방의 부여 ·고구려 방면에서는 ' ' 라는 용어가 사용되었으며 , 남쪽 삼한三韓에서는 '' 이라 일컬어졌다 . ' '은 주로 신라와 가 야 관련 사료 등에 보인다 . 그 뜻은 ' 수장首長' 이라고 여겨지며 , 북방 유목민족들이 사용 한 칸, , , 과도 통한다 . 일본서기(□本書紀)』에서는 간기干岐· 한기등으로 사용되고 있다 . 신라에서는 왕을 거서간居西干· 마립간麻立于등으로 칭했는데 , 이는 왕 이 여러 수장들 중에서 가장 높은 사람이라는 의미에서 출발했다는 것을 보여준다

고대 국가가 갖추어져 나가면서 ' ' 은 기 존의 독자적인 세력을 가졌던 지방 수장층 들을 중앙귀족화하는 과정에서 그들을 서열 화한 ' 관등 ' 의 용어로 사용되었다 . 6세기 신 라 금석문에서는 관등의 용어로 ' 아간지阿干支' · ' 거벌간지居伐干支' · ' 일간지壹干支' 등 의 용어가사용되었다 . 이들은 나중에 ' ' 으로 변화하는데 , 그 원명칭은 ' ' 이었음을 알 수 있다 . 한편 , 금석문 자료에서는 경위 외 에도 6부의 부장들을 ' 간지汗支' 라고 칭하 였는데 , 이는 관등이 아니라 독자적인 수장의 의미를 갖는 명칭의 잔재이다 . 따라서 관등이 도입되어서도 일정 기간은 ' ' 이 수장의 의 미로도 사용되었던 것을 알 수 있다 . 아울러 신라의 외위I) 11관등 중에도 악간嶽干· 술간述干· 고간高干· 귀 간貴干· 찬간撰干· 상간上干· 등의 간군干群관등 이 있는 것을 통해 볼 때 , ' ' 이 단위 정치체 의 수장을 의미하는 용어에서 출발한 것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다

한편 , 시간이 흐르면서 ' '의 의미가 달라 진다 . 외위外位가 소멸하고 경위京位의 표 기법이 ' ' 으로 바뀌게 되면서 ' ' 이 고 위 신분층을 뜻하는 용어가 아니게 된다 . 통 일신라시대에는 촌도전村徒典· 마전麻典· 육전肉典· 재 전滓典· 석 전席典· 7机槪典· 양전楊典· 와기전瓦器典등 하급 관 서의 실무관료를 ' ' 이라 하게 된다 . 그리고 신라 말 고려 초에는 지방세력들이 아간阿干· 일길간(-吉干. 사간沙干등의 호칭을 사용하였다 .

고려 후기에는 농장의 경작과 관련하여 조 를 주인에게 바치고 , · 調는 관에 바치는 전호佃戶를 처간處干이라고 불렀다그리고 그와 비슷한 존재로서 통도사와 같은 사원에 소속되어 사원전을 경작하던 직간直干이 있었고 , 조선 태종 때 혁파되기 전까지 국농소國農所에 소속되어 토지를 경작하던 농부들도 ' ' 이라 불렸다 . 조선 초기에는 정 역호恁投戶로서 특정 물품이나 역역力役을 관에 바치면서 ' ' 이라 불리는 존재들이 많 이 나타났다 . 염간鹽干 , 소금을 구어 공납을 바치 는 사람, 수참간水站干 , 수참에 배속되어 복무하 는 사람, 목자간牧子干 , 목장에 배속되어 우마를 사육하는 사람, 생선간生鮮干 , 생선을 진상하는 어부, 수유간酢油干 , 수유를 진상하는 사람등 은 신분이 양인이면서 천시되는 특수역에 세 습적으로 복무하여 이른바 신량역천身良役賤계층을 형성하였다 . 이렇게 간을 칭하던 부류 들은 15세기 중반이 되면 염간을 염부鹽夫라 고 한 것처럼 , 또는 군이라는 칭호

를 사용하는 것으로 바뀌었다 .

홍승우

 

참고문헌

, 「輯鮮初期身良7鄧盛l 階層, 韓國史論l(1973).

衍霽新羅上代 干層形成 · 分化重位制」 (서울대학교 국사학과 박사학위논문 . 1994).

李丙燾 , 韓國刮七史硏究』 (博英社1976).

하일식 외 , 한국 고대의 신분제와 관등제』 (아카넷 . 2000).

■ 인접어

가치
가치 價値
가치와 가격
가치판단 논쟁 價値判斷 論爭
가훈 家訓
간 干
간 干
간도 間島
간백 簡帛
갈리카니슴
감성感性

뒤로
■ 의견

 



HOME - 후원방법 안내 - CMS후원신청 - 취지문 - 사용 도움말 - 회원탈퇴하기

2002 노동자 전자도서관 "노동자의 책" 만들기 모임
120-702 서울시 중구 정동 22-2 경향신문 별관 202호 44
laborsbook@gmail.com
모바일버젼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