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자의 책 처음으로 | 사전 | 자유게시판 | 회원자료 | 로그인

 
마르크스주의 | 인물 | 정치경제학 | 미학 | 철학 | 한국현대사회운동 | 한국사회주의운동가

       ■ 의견바로가기

[『프랑스 내전』] ()

파리 코뮌 성립 후인 1871년 4월에 집필을 위탁받아 영어로 쓴, 국제노동자협회의 전체 회원에게 보낸 「총평의회의 호소」이다. 코뮌 패배 직후인 5월 30일에 총평의회에서 승인받아 6월 중순에 런던에서 35페이지의 소책자로 간행된 것 외에 주요한 유럽의 각국어로 번역되어 각지의 신문과 잡지에 게재되었다. 여기서 맑스가 시도한 것은 코뮌을 "계급지배 그 자체를 폐지하는 공화제의 명확한 형태"[『내전』, 17:315], 노동자계급의 통치의 "마침내 발견된 정치형태"[같은 책:319]로서 특징짓는 것이었다.

상비군의 폐지와 전인민의 무장. 보통선거에 의해 선출되어 책임을 지워 즉시 해임할 수 있는 의원. 의회가 아니라 동시에 집행하고 입법하는 행동적 기관. 노동자와 비슷한 임금을 받고 책임을 지워 즉시 해임할 수 있는 공직과 공무원. 생산자의 자치. 계급적 소유의 폐지와 협동조합적 생산의 전국적 조직화에 따른 개인적 소유의 실현. 이것이 맑스가 그린 코뮌의 이념적인 상이었다.

다만 이 문서는 순교자를 "새로운 사회의 명예 있는 선구자"[같은 책:340]로서 칭송하기 위한 추도문이기도 했다는 점에 주의할 필요가 있다. 맑스 자신이 1881년에는 네덜란드의 사회주의자의 편지에 답하면서, 파리 코뮌은 예외적 조건 하에서의 한 도시의 반란일 따름이고 민중 전체에게 있어 유리한 조건으로 베르사유와 타협하는 것이 당시 획득 가능한 유일한 것이었다고 말하고 있다[「맑스가 페르디난드 바메이 니웬호이스에게 보낸 편지」(1881. 2. 22), 35:131-132].

-우에무라 구니히코()

[네이버 지식백과] 『프랑스 내전』 [-內戰, The civil war in France. Address of the General Council of the International Working-Men's Association] (맑스사전, 2011. 10. 28., 마토바 아키히로, 우치다 히로시, 이시즈카 마사히데, 시바타 다카유키, 오석철, 이신철)

■ 인접어

『포이어바흐론』
『포자우네』
『포크트 씨』
『폴크』
『폴크스슈타트』
『프랑스 내전』
『프랑스 내전』
『프랑스에서의 계급투쟁』
『프레세』
『프렌드 오브 더 피플』
『프로이센의 군사문제와 독일 노동자당』

뒤로
■ 의견

 



HOME - 후원방법 안내 - CMS후원신청 - 취지문 - 사용 도움말 - 회원탈퇴하기

2002 노동자 전자도서관 "노동자의 책" 만들기 모임
120-702 서울시 중구 정동 22-2 경향신문 별관 202호 44
laborsbook@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