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자의 책 처음으로 | 사전 | 자유게시판 | 회원자료 | 로그인

 
마르크스주의 | 인물 | 정치경제학 | 미학 | 철학 | 한국현대사회운동 | 한국사회주의운동가

       ■ 의견바로가기

[당의 소부르주아적 영향 ] (The party's influences 小bureujua)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 특히 지적해 두어야 할 것은 프롤레타리아화 되지 않은 소부르주아 분자의 혁명성이, 그 본질에 있어서 모두 프롤레타리아트의 혁명성과 다르며, 더구나 그 차이가 자칫하면 적대적 상태로까지 발전할 가능성 이 있다는 점이다. 소부르주아적 혁명성을 가진 당원은 비록 조직적으로는 입당하고 있을지라도 사상적으로는 아직 입당하지 않았거나, 혹은 완전히 입당하지 않고 있는 상태로서, 그들은 왕왕 마르크스레닌주의자의 얼굴을 한 자유주의자개량주의자무정부주의자극단적 폭력주의자(blanquist) 들이다. 이러한 사정 때문에 그들로서는 중국의 장래 공산주의운동을 승리로 이끌 수 없을 뿐만 아니라 중국의 오늘날의 신민주주의운동을 승리로 이끌 수도 없다. 만약에 프롤레타리아트의 선진적인 사람들이 마르크스레닌주의사상으로써 이들 소부르주아 출신 당원의 낡은 사상과 단호히 일선을 긋지 않으며 엄숙하게 그러나 적절하게 참을성 있게 그들을 교육하고, 그것과 투쟁하지 않는다면, 그들의 소부르주아 사상은 극복되지 않을 뿐만 아니라 반드시 그 본래의 모습으로 바뀌어져 당을 탈취하려고 기도하며, 당과 인민의 사업에 손실을 끼치게 될 것이다. 당 외의 소부르주아지가 광범하면 할수록 당내의 소부르주아 출신의 당원이 많으면 많을수록 당은 프롤레타리아트 권위로서의 순결성을 더욱 엄격히 유지하지 않으면 안된다. 그렇지 않으면 당에 대한 소부르조아 사상의 공격이 더욱 격심해져 당이 받게 될 손해도 반드시 더욱 커질 것이다. (약간의 역사적 문제에 대한 결의, 1945, 모택동선집 제3, pp.265266) .

소부르주아지의 사고방식은 문제를 관찰 할 때 기본적으로 주관성 및 일면성으로 나타난다. 예컨대 계급적인 역학관계를 관찰함에 있어 객관적전면적인 상황에서 출발하지 않고 자기의 주관적인 희망감상공론 등을 실제적인 것으로 간주하며 일면을 전면으로 간주하고, 국부를 전체로 간주하는가 하면 나무를 숲으로 간주하는 식이다. 실제 생산과정과 떨어져 있는 지식인은 다만 책 속의 지식 밖에가지고 있지 않고 따라서 감성적 지식이 결핍되어 있으므로 그들의 사고방식은 우리가 앞서 말한바 비교적 교조주의가 되어 나타나기 쉽다. 생산과 연결되어 있는 소부르주아 분자는 일정한 감성적 지식은 가지고 있지만, 소생산의 협애(狹隘)산만성고립성보수성에 제약받기 때문에 그들의 사고방식은 우리가 앞서 말한 비교적 경험주의가 되어서 나타나기 쉽다. (동상, pp. 266~267)

소부르주아지의 정치적 경향은 그들의 생활양식과 거기서 나오는 사고방식의 주관성일면성으로 말미암아 일반적으로 좌나 우로 동요하면서 나타나기 쉽다. 소부르주아 혁명가의 많은 대표적 인물은 그들이 오늘날 놓여 있는 지위가 근본적으로 바뀔 수 있도록 하기 위해 혁명이 곧 승리할 것을 바란 다. 따라서 그들은 혁명이 장기간의 노력을 필요로 하는데도 인내심이 결핍되어 극좌적인 혁명적 문구나 슬로우건에 커다란 흥미를 가지고 폐쇄주의적 및 모험주의적 기분이나 행동에 빠지기 쉽다. 소부르주아지의 이와 같은 경향이 당내에 반영되면 우리가 앞서 말한 것과 같은 혁명의 임무문제, 혁명근 거지 문제, 전술지도 문제, 군사노선 문제에서의 극좌적노선 등 온갖 잘못이 형성된다. (동상, p. 267)

소부르주아지 일반의 생활양식과 사고방식에서 오는 제약, 특히 중국의 낙후되고 분산된 동족지배사회와 같은 길드(guild)적 사회환경 때문에 조직생활에서의 소부르주아지적 경향은 대중과 유리된 개인주의와 섹트주의로 나타나기 쉽다. 이와 같은 경향이 당내에 반영되면, 우리가 앞서 말한바와 같은 극좌적 노선의 잘못된 조직노선이 형성 될 수 있다. 당이 오래 동안 분산된 농촌의 유격전쟁 속에 놓여있었다는 사정은 이와 같은 경향을 더욱 조장한다. 이런 경향은 당과 인민을 위해 헌신적으로 활동하는 것이 아니라 당과 인민의 힘을 이용하여 당과 인민의 이익을 손상시키고 개인과 파벌의 목적을 달성하려는 것이며 따라서 그것은 당의 대중성과의 결합원칙, 당의 민주집중제나 당의 규율과는 맞지 않는 것이다. 이와 같은 경향은 때때로 여러 가지 형태, 예컨대 관료주의가부장제징벌주의개인영웅주의무정부주의자유주의극단적 민주주의독자적 고집불통길드주의산두주의동향동창의식파벌적 분쟁건달꾼적인 수법 등의 형태를 취하여, 당의 인민대중과의 결합과 당내 단결을 파괴한다. (동상, P. 268)

 

유소기 : 물론 현재의 우리당의 주요부분은 농촌에 존재하고 당원의 절대다수는 농민과 소부르주아 지식인 출신으로서 노동자의 비율이 매우 적다고는 하지만, 프롤레타리아 출신과 빈농, 프롤레타리아 출신의 당원을 합치면 대다수를 차지한다. 오늘날의 우리 당의 이러한 사정과 그 밖의 사정은 물론 우리 당내에 일련의 중요한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그것은 당내에 대량의 소 부르주아적 사상의식을 반영하는 동시에 부르주아 사상이나 봉건계급의 사상까지 당내의 소부르주아 요소를 통하여 항상 당내에 들어오고 있는데 그것이 당내의 주관주의/섹트주의, 당팔고(党八股)(stereo typed party writing, 1942년 중공이 벌인 정풍운동에서 문장 기법상의 폐단으로 지적된 여덟가지 편향) 및 정치상조직상 기회주의의 사회적 근원이 된 것이다. 그러나 이와 같은 사정도 프롤레타리아 정당으로서의 우리당의 성격을 바꿀 수 있는 것은 아니다. (당에 대하여, 1945, 유소기저작집 제2, PP. 2425)

당원의 사회출신 성분만으로 모든 것이 결정되는 것은 아니다. 결정적인 것은 우리당의 정치투쟁과 정치생활이며, 우리당의 사상교육, 사상지도 및 정치지도요, 우리당의 일반강령 및 당의 조직원칙이 당내에서의 프롤레타리아적 사상과 프롤레타리아적 방침이 지배적 지위를 보장하고 있는 점이다. 소 부르주아 사상이 얼마나 크게 당내에 반영된다 하여도 그것은 당내에서 합법성을 갖지 못하며, 당의 교육과 당풍정돈을 통하여 끊임없이 시정되고, 또 철저한 실천투쟁을 통하여 그것이 인민의 이익과 합치되지 못한다는 것이 끊임없이 증명됨으로써 언제나 파산 당하고 있다. (동상, p, 27)

우리당 내부에서의 가장 본질적인 모순은 프롤레타리아 사상과 비프롤레타리아 사상과의 사이의 모순인데 그중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프롤레타리아트 사상과 농민 및 소부르주아지 사상과의 사이의 모순이다. 이 모순이 점차 해결되고 당내에서 마르크스레닌주의——프롤레타리아 과학사상——에 대 한 교육과 훈련이 강화되며, 당내에 반영되고 있는 소부르주아지 및 기타 여러 계급의 사상이 끊임 없이 극복되어야만 비로소 우리 당 건설과 우리당의 사업은 진보하고 발전 할 수가 있는 것이다. 이에 반하여 만약 당 내에 소부르주아 사상이 멋대로 범람하는 것을 허용하며 그것이 당의 지도권을 탈취하여 프롤레타리아 사상의 발전을 억압하게 된다면, 우리당의 건설과 우리당의 사업은 반드시 후퇴하고 축소되어 간다. 그러므로 우리 당 건설에서 가장 중요한 문제는 제일 먼저 사상건설의 문제이며, 마르크스레닌주의------프롤레타리아 과학사상——에 의하여 우리 당원, 특히 소부르주아적 혁명분자를 교육하고 개조하는 문제, 바꾸어 말한다면 당 내의 각종 비프롤레타리아적 사상과 투쟁하며 그것을 극복하는 문제이다. (동상, pp. 3031)

김일성 : 소부르주아 사상가진 사람은 민주주의 혁명에서는 노동계급과 동 맹하여 열성을 내었으나 사회주의 혁명에서는 적극성을 잘 내지 않는다. (사회과학의 임무에 대하여, pp. 207208)

소부르주아지는 그의 2중성으로 인하여 사회주의와 자본주의의 두 길 사이에서 동요하나 이는 사회주의적으로 개조할 수 있다. (조국의 통일독립과 공화국 북반부에서의 사회주의 건설을 위하여, 1955, 김일성저작선집 제1, p. 487)

■ 인접어

당과 국가권력
당규약
당내 민주주의
당내논쟁
당원
당의 소부르주아적 영향
당의 독재
당의 소부르주아적 영향
당의 임무
당의 조직원칙
당의 통일

뒤로
■ 의견

 



HOME - 후원방법 안내 - CMS후원신청 - 취지문 - 사용 도움말 - 회원탈퇴하기

2002 노동자 전자도서관 "노동자의 책" 만들기 모임
120-702 서울시 중구 정동 22-2 경향신문 별관 202호 44
laborsbook@gmail.com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