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자의 책 처음으로 | 사전 | 자유게시판 | 회원자료 | 로그인

 
마르크스주의 | 인물 | 정치경제학 | 미학 | 철학 | 한국현대사회운동 | 한국사회주의운동가

       ■ 의견바로가기

[개화사상] (〔開化思想〕)

1876년 병자수호조약이 체결되고 일본ㆍ서양ㆍ청(淸)의 문물이 유입되자, 낙후된 현실을 절실히 느껴 선진 문물의 수용과 내정의 개혁과 근대 국가로의 지향을 시도한 사상. 문호 개방, 선진 제도와 문물 수용, 청국에 대한 종속 관계 청산과 자주 독립국가의 수립이 개화사상의 본령이다. 사상적으로 실학파(實學派) 정신과 그 맥락을 잇고 있다. 개화파에 속하는 인물은 박지원(朴趾源)손자 박규수(朴珪壽)를 비롯하여 오경석(吳慶錫), 유대치(劉大致)들과 정치 제도에까지 개화 운동을 시도하였던 박영효(朴泳孝), 김옥균(金玉均), 김윤식(金允植), 유길준(兪吉濬)들을 들 수 있다. 개화 운동의 첫 단계는 개명된 양반 소장파를 중심으로 한 개화 운동기로서, 북학파의 세계관을 계승하는 박규수를 그 원류로 한다. 박규수를 비롯한 오경석, 유대치들은 무역과 기술 도입으로 부국강병을 이루자고 하는 통상 개화론(通商開化論)을 주장하였다. 이들의 태도는 아직 전통적 질서에 대한 전면 부정에 이르지는 못했다. 이와 반대로 유길준은 『서유견문(西遊見聞)』에서 입헌군주제[君民共治制]등 정치ㆍ경제ㆍ사회 전반에 개혁을 통해 개화, 즉 실상(實狀) 개화론을 폈다. 이런 태도는 전통적인 모든 질서를 개혁하여 개화를 도모한다는 것이었다. 이 시기의 개화파는 개화당을 조직하여 적극적인 개화를 시도하였는데, 김옥균들을 중심으로 한 갑신정변(甲申政變)이 대표적인 사건이라 하겠다. 그러나 김옥균과 달리 유길준은 점진적 개화를 주장하였다. 여기에서 유길준, 김윤식과 같이 점진적 개화를 주장하는 사람들을 개량적 개화파라고 하고 김옥균들을 변법적(變法的) 개화파라 하기도 한다. 이러한 초기 개화운동은 몇 명의 선각자들에 의해서만 시도되었던 까닭에 성공하지는 못하였으나, 이후 독립협회를 중심으로 하는 대중적 정치운동과 국권회복 운동을 한 애국계몽 운동에까지 사상적 영향을 미쳤고, 민족주의 운동의 선구적 역할을 담당하였다고 하겠다. ⇒ 갑신정변
■ 인접어

개인
개인주의
개체
개체 개념
개체화의 원리
개화사상
객관적 관념론
객관적 실재
객관적 정신
객관적 진리
객관주의

뒤로
■ 의견

 



HOME - 후원방법 안내 - CMS후원신청 - 취지문 - 사용 도움말 - 회원탈퇴하기

2002 노동자 전자도서관 "노동자의 책" 만들기 모임
120-702 서울시 중구 정동 22-2 경향신문 별관 202호 44
laborsbook@gmail.com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 www.laborsbook.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