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자의 책 처음으로 | 사전 | 자유게시판 | 회원자료 | 로그인

 
사전프로젝트 - 맑스주의사상사전,인물대사전, 정치경제학사전
처음으로 > 잡지 > 사회주의기관지 > 선진노동자의 길 ( 7 권)
 


* 목차보기
* 이 책에 대한 의견 [2]개
* 의견쓰기
* 이분류의 목록으로

* 이 책의 PDF 정보

이 도서는 PDF 파일이 입력되지 않았습니다.

선진노동자의 길 1998년 12월 제3호
선진노동자의 길 지음
출판사 - 개인출판
초판일 - 1998-12-01
도서소장처 - 서울사회주의연구소
조회수 : 1555

책 소개

현단계 남한에서 노동자혁명을 위한 과도기 요구들
- 파탄난 자본가체제의 발악과 혁명적 선진노동자의 임무

"노동자와 민중의 삶이 끝도 없는 나락으도 떨어지고 있다. 끼니를 걱정하던 끝에 자식의 손가락을 자른 아버지, 자식에게 독극물을 먹여 죽인 비정의 아버지에 관한 기사가 신문 사회면에 오르내리고 있다. 이미 500만명을 넘어서 거리로 내몰리고 있는 실업자들, 음식 찌꺼기를 찾아 쓰레기통을 뒤지고 있는 노숙자들, 생활고를 못이겨 동반자살한 가족들, 임금체불로 인한 생계 파탄과 빚독촉에 몰려 분신하는 노동자들, 가정파탄으로 졸지에 고아원에 내맡겨지는 아이들. 아기 엄마가 수퍼에서 분유를 훔치다가 절도범으로 구속되고, 주부들과 딸들이 생계 마련을 위해 매춘을 결심하며, 아버지가 대낮에 복면강도로, 할아버지 할머니가 구걸을 위해 거리의 거지로 내몰리는 이 폭력적인 상황을 야기한 주범은 무엇인가?
아비규환이다. 부자놈들은 천국이고 없는 놈들은 지옥이다. 여기저기 목 잘린 노동자들의 시체가 나뒹굴고 있다. 부모들의 시체 곁에서 아이들이 울부짖고 있다. 그나마 목숨이 붙은 노동자들도 언제 도살장으도 끌려 갈지 두려움 속에서 시키면 시키는 대로 주면 주는 대로 노예 신세도 굴러떨어졌다. 잘 나가던 노동조합도 알갱이가 다 파먹히고 빈 껍데기만 떠 다닌다. 힘없는 노동조합은 아주 파괴되어 폐허 위에 잔해들이 널부리져 있다. 시체와 잔해들을 밟고 선 자본가놈들과 정치가놈들과 부자놈들이 칼 끝을 모아 한 목소리로 외치고 있다. 노동자 다 죽이고 노동운동 박살내서 자본가 세상 사수하자!.....

맨위로맨위로


● 목 차

● 특집
현단계 남한에서 노동자혁명을 위한 과도기 요구들 = 3

● 현장투고
기아노조 불신임 논란이 가르쳐주는 교훈 = 45
98 의보노조 투쟁평가와 교훈 = 52
<민주노총 하반기 사업방향> 비판 = 60

● 자료
공황기 미국 노동운동 = 67
금융위기와 실물경제 = 96

맨위로맨위로

● PDF 원문 파일 정보

PDF문서를 보기 위해서는 개발사인 Adobe사에서 제공하는 소프트웨어인 Adobe Reader(한글판)를 다운받아 설치하셔야 합니다.

이 도서는 PDF 파일이 입력되지 않았습니다.



● 이 도서에 대한 의견들 맨위로맨위로

하늘 섬 :
앞에서부터 여기까지 다 안열리네요. 지원되지 않는 파일 유형이라네요...
2010-05-12

운영자 :
글쎄요,잘 열리는데...다시해보시고 정 안되면 이메일 주십시요. 이메일은 공지사항게시판 참조
2011-05-20

댓글을 남기려면 로그인하세요.

뒤로 | 목차보기 | 이분류의 목록으로

맨위로맨위로


HOME - 후원방법 안내 - CMS후원신청 - 취지문 - 사용 도움말 - 회원탈퇴하기

2002 노동자 전자도서관 "노동자의 책" 만들기 모임
120-702 서울시 중구 정동 22-2 경향신문 별관 202호 44
laborsbook@gmail.com